10월호

눈물로 걷는 인생의 길목에서
가장 오래, 가장 멀리까지 
배웅해 주는 사람은
바로 우리 가족이다.

- 권미경 ‘아랫목’ 中 -